yuu.kr

JOIN | ID/PASS



-- Today Visit --

 

게시판 작성일 : 18-09-16 17:57

"왜 자꾸 민원제기해" 광주서 시공사가 아파트 입주자 현관문 '봉쇄'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21   추천 : 0  
 

"왜 자꾸 민원제기해" 광주서 시공사가 아파트 입주자 현관문 '봉쇄'

 

시공사 "민원으로 사용승인 지연돼"입주예정자 "감정섞인 보복"

 


사진=김태진 광주 서구의원 제공

 

[서울경제] 광주 한 재건축조합 아파트 시공사가 마찰을 빚던 입주자의 현관을 봉쇄하는 일이 벌어졌다.

 

16일 SNS에는 철근으로 현관을 봉쇄한 아파트 입주예정자의 현관문 사진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시공사는 입주가 한창이던 이달 6일 일부 세대에 내용증명을 보내 일방적으로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재건축조합으로부터 분양대행을 위임받은 시공사는 입주 안내실에서 열쇠를 회수하고, 전기·수도 공급을 끊어 이사가 불가능하도록 막았다.

 

시공사는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조직한 해당 세대가 부실시공 등 비방으로 아파트 재산 가치를 하락시켰고, 과도한 민원 제기로 사용승인을 지연시켰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아파트 시공이 최초 설계와 다르며 같은 브랜드인 다른 단지보다 저렴한 자재를 썼다고 주장해왔다.

 

시공사와 비대위가 2억원대 추가 공사 합의안을 마련하면서 갈등은 끝나는가 싶었다.

 

그러나 사용승인 전 입주에 대한 과태료 성격의 이행강제금 3천300여만원이 조합으로 부과되면서 양측은 책임 소재를 두고 다시 문제가 불거졌다.

 

이 아파트는 이달 4일 사용승인이 났지만, 입주는 지난달 31일 시작됐다.

 

시공사는 주민 다수가 지난달 31일 사용승인이 날 것으로 예상해 이사일정을 잡아놓은 상황이라 입주를 추진할 수밖에 없었고, 비대위의 민원 제기가 없었다면 예정대로 사용승인이 났을 거라고 주장하고 있다.

 

시공사 관계자는 “설계변경을 거쳤기 때문에 시공 결과를 문제 삼을 수 없었는데도 요구를 받아주다 보니 끝이 없다”며 “배상을 감수하더라도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입주민으로서 정당한 목소리를 냈을 뿐인데 시공사가 감정적인 보복을 한다”며 “논란이 더 커지지 않도록 대화를 다시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진선기자


 
<< 이전글   다음글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