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u.kr

JOIN | ID/PASS



-- Today Visit --

연예-Sports 작성일 : 19-05-10 09:01

'고속도로 사망' 한지성 남편, "사고 당일 술 마셨다"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12   추천 : 0  
 

'고속도로 사망' 한지성 남편, "사고 당일 술 마셨다"

 

천국제공항고속도로 중간차선에 차량을 세운 뒤 하차했다가 차량 2대에 잇따라 치여 숨진 여배우의 남편이 사고 당일 술을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교통사고로 숨진 한지성(28)씨의 남편 A씨는 

 

경찰에서 "사고 당일 영종도에서 지인들과 함께 술을 마셨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A씨는 술자리에 함께 있었던 한 씨의 음주 여부에 대해서는 "보지 못했다"고 답변했다.

 

경찰은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했지만, A씨가 운전자가 아닌 점을 들어 알코올농도 수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경찰은 한씨가 술을 마신 뒤 운전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A씨가 술을 마셨던 점포와 동석자들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한씨의 시신 부검 최종 결과가 나오면 음주 여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최종 결과가 나오기까지 

 

상당 기간이 걸리기 때문에 그 전에 음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방향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연급 여배우 한지성 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께 김포시 고촌읍 인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공항IC 인근에서 택시와 올란도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그는 사고 직전 편도 3차로 고속도로에서 한 가운데인 2차로에 자신의 벤츠 C200 승용차를 세운 뒤 비상등을 켜고 차에서 내려 트렁크 쪽에서 허리를 숙인 채 서 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편 A씨는 경찰에서 "내가 소변이 급해 차량을 세우게 됐고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진술했지만, 

 

한 씨가 고속도로 한가운데에 차량을 세운 이유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고속도로 사고 사망 여배우 한지성 (사진=인스타그램, YTN)

 

한국경제TV 김현경 기자

 

 

 

~~~~~~~~~~~~~~~~~~~~~~~~~~~~~~~~~~~~~~~~~~~~~~~~~~~~~~

 



한지성 고속도로 사고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셋'

 

허리 숙이는 한씨…목격자는 '구토'나 '통증' 가능성 제시

남편은 사고 발생과 아내 음주 모두 '몰랐다'로 일관

고속도로 2차로에 차 세운 돌발 상황에 의혹만 증폭

 

(사진=방송 캡처)

 

새로운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음에도 배우 한지성씨가 사망한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사고 사건은 여전히 많은 의문을 남기고 있다.

 

목격자의 제보로 방송에 공개된 이 영상은 지금까지 보도된 한씨의 모습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경찰 측은 '한씨가 남편이 갓길 쪽으로 뛰어간 뒤 차에서 내려 트렁크 쪽으로 이동한 후 스트레칭을 하는 듯 몸을 숙이는 모습이었다'고 분석했지만 새로운 블랙박스 영상 속 사고 목격자는 한씨를 두고 "뒤에서 사람이 토하고 있다"고 이야기한다.

 

이 목격자와 동승했다는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기사에서는 여자가 스트레칭을 했다고 써있는데 육안으로 봤을 때는 배가 아파서 허리를 숙이고 있는 것 같았고, 남자가 가드레일 쪽으로 후다닥 뛰어가는 장면이 이상해 영상 제보하게 됐다. (그 자리를) 지나간 후 사고 나는 소리까지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 역시 허리를 숙이는 한씨의 움직임이 몸을 푸는 스트레칭보다는 '구토'나 '통증'을 느끼는 자세에 가까워 보인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에 경찰은 9일 사고 현장에서 구토 흔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여전히 한씨가 운전석에 있다가 차도 밖으로 나와 허리를 숙인 연유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혀진 바가 없다.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사고 사건 현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씨의 남편 A씨는 사고의 핵심적인 의혹에 대해서는 '몰랐다'는 진술을 반복하고 있다.

 

처음에는 "소변이 급해 차량을 세우게 됐고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며 사고 발생을 인지하지 못했다는 진술을 했고, 이번에는 "자신은 술을 마셨지만 한씨가 술을 마셨는지는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A씨의 진술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교통사고 발생 시, 소음이 매우 크며 현장을 이미 지나친 차량 탑승자들까지 들었던 소리를 인근에 있었던 A씨가 인지 못할 수가 없다는 의견이다. 또 동석했던 남편이 운전자인 아내의 음주 상태를 모르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여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운전자라면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상식적인 부분을 따지면 사고 경과에는 더 큰 의문이 남는다.

 

새벽 4시 경에 고속도로를 달릴 정도로 운전이 익숙한 운전자가 차량 문제가 아닌 자의로 고속도로 2차로에 차를 세울 확률이 현저히 낮다는 것이다.

 

한씨가 갓길이나 3차로가 아닌 2차로 한가운데 차를 세우게 된 까닭을 밝혀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이유다.

 

한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 쯤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공항IC 인근 도로 위에서 택시와 올란도 승용차에 연이어 치여 숨졌다.

 

한씨는 사고 당시 고속도로 편도 3차로 중 2차로에 자신의 벤츠 C200 승용차를 세운 뒤 밖으로 나왔다가 처음 택시에 치였고, 이후 올란도 차량에 부딪혔다.

 

한씨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차 구두소견으로 "온몸에서 다발성 손상이 보인다"고 경찰에 전달했다. 경찰은 한씨가 차량을 2차로에 세워 밖으로 나오기까지 경위를 조사해 밝힐 예정이다.

 

CBS노컷뉴스 유원정 기자


 
<< 이전글   다음글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