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u.kr

JOIN | ID/PASS



-- Today Visit --

연예-스포츠 작성일 : 20-01-09 13:49

김건모 배트맨 티 제작자 "성폭행 때 착용? 그때는 존재하지도 않아"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12   추천 : 0  
 

김건모 배트맨 티 제작자 "성폭행 때 착용? 



그때는 존재하지도 않아"





김건모(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여성이 피해를 입었을 당시 김건모가 배트맨 티를 입고 있었다고 주장한 가운데, 여성이 피해를 입었다고 지정한 시기에는 배트맨 티가 아예 존재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이진호 기자싱카’에서 이진호 기자는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던 여성은 ‘성폭행을 당했을 당시 김건모 씨가 입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방송에 입고 나오는 바람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하지만 제보 내용은 김건모의 배트맨 티가 2016년 12월 2017년 1월 사이에 만들어진 한정판 특수 제품이라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여성은 2016년 8월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을 했다. 이 티는 그때 당시 존재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진호 기자는 김건모의 배트맨 티를 직접 제작한 제작자와 연락을 취했다. 김건모의 배트맨 티를 제작했다는 A씨는 “그 배트맨 티는 제가 김건모 씨를 위해 제작을 해서 만든거고 시중에 없다”며 “김건모 씨에게만 드리는 거다. 컬러도 소매 컬러 이런 걸 김건모 씨를 위해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배트맨 티는 김건모 씨가 ‘미우새’에 출연하기 시작할 때 김건모 씨의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겨울부터 제작을 한 거다”며 “(그 여성분이 8월이라고 했는데) 말이 안되는게 그때는 아예 만들 생각도 없었고 만들 게 될 그런 상황도 없었다. ‘미우새’ 촬영을 하면서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서 김건모 씨만을 위해 제작을 한 거다. 8월이면 한 여름인데 아니다. 만들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배트맨 티를 제작한 A씨는 “제가 만든 사람이다. 8월에 입었다고 하니까 저도 황당하다. 정확하게 8월이라고 말하니까”며 “그건 그럴 수 없다”고 당혹감을 표했다.


앞서 한 여성은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16년 8월 한 유흥업소에서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성폭행을 당했을 당시 김건모가 ‘미운우리새끼’에 출연 때 입은 배트맨 티를 착용하고 있었다고 말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가영 

 
<< 이전글   다음글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