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u.kr

JOIN | ID/PASS



-- Today Visit --

포토-토픽 작성일 : 19-05-12 18:18

韓 여성 구조에… “정부가 무심” vs “일일이 뒤쫓나”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3   추천 : 0  
 

韓 여성 구조에… “정부가 무심” vs “일일이 뒤쫓나”

 

프랑스군이 구출한 인질 중 신원 미상의 한국인 여성(왼쪽 세 번째)이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인근 빌라쿠블레 군 비행장에 도착해 나오고 있다. 프랑스군은 지난 9일 부르키나파소의 무장단체에 붙잡혀 있던 신원 미상의 한국인 여성 1명을 포함한 프랑스인 2명, 미국 여성 1명 등 4명을 구출했으며 이 과정에서 프랑스 특수부대원 2명이 사망했다. 빌라쿠블레(프랑스)=AP뉴시스  

 

정부가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단체에 한 달 가까이 한국인 여성이 인질로 붙잡힌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밝혀지면서, 국민 여행 안전에 무심한 것 아니냐는 지적과 어떠한 실종신고도 이뤄지지 않은 점을 이유로 국가가 뒤쫓듯 개인 안전을 파악할 수 없다는 의견이 갈리고 있다.

 

프랑스군에 구조돼 파리로 이송된 한국인 여성 A씨의 신원이나 피랍 경위 등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진 내용이 없다.

 

◆한국인 여성 A씨, 프랑스인·미국인과 함께 구조

 

 외교부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부르키나파소에서 프랑스군에 구출된 뒤, 파리로 이송된 한국인 여성 A씨의 건강상태는 양호하다. A씨의 건강상태를 살핀 프랑스 군병원은 특별한 이상이 없다고 진단했으며, 심리치료 및 경과를 지켜본 뒤 퇴원조치 할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인 2명, 미국인 1명과 함께 구조된 A씨는 파리 공군기지에 도착한 뒤 한국에 있는 가족과 통화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의 감사와 인질 구조 중 사망한 특수부대원 애도 메시지를 최종문 주프랑스 대사로부터 전달받은 뒤, 감사의 뜻을 밝히면서 양국의 지속적인 국제무대 협력 강화를 언급했다. 외교부는 A씨에게 필요한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다.

 

◆佛, 자국인 구출 중 한국인 등 확인…외교부 “실종 신고 없었다”

 

프랑수아 르쿠앵트르 프랑스군 합참의장 및 플로랑스 파를리 국방 장관은 11일 공동 브리핑에서 자국 특수부대가 앞선 9~10일에 걸쳐 부르키나파소 북부에서 억류된 자국인 2명을 구출하는 동안 한국인과 미국인 인질 존재를 알았다고 밝혔다.

 

이어 “(프랑스 특수부대원들이 구출할 때까지) 그들(한국인과 미국인 인질)의 존재를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며 “(이들을 구출한 후) 우리가 몇 시간 동안 한국 및 미국과 연락을 취했다는 것은 이들 나라(한국과 미국)가 부르키나파소에 자국민들이 있다는 것을 몰랐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프랑스 정부가 우리 국민으로 추정되는 1명과 프랑스인 2명, 미국인 1명을 구출했다고 알려왔다”며 “(앞서) 우리 국민이 실종됐다는 신고는 없었고, 자세한 억류 및 구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날 설명했다.

 

◆“정부가 몰라서 되나” vs “일일이 뒤쫓으란 말인가”

 

이런 소식이 알려진 뒤 정부를 향해 “국민의 해외여행 안전에 무심한 것 아니냐”며 질타하는 목소리와 “가족조차 몰랐고, 미국도 자국인이 인질이 된 것을 모르지 않았냐”며 국가가 어떻게 국민 개개인의 행적을 일일이 알 수 있느냐고 반박하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정부가 무능하다고 한 누리꾼 B씨는 “피해자의 가족은 (A씨 안전을) 모르더라도 국가는 정보를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부르키나파소 등은 무장 테러 집단이 활개 치는 것으로 이미 알려져 있다”고 주장했다. 같은 입장을 보인 C씨도 “한 달 가까이 여행객의 상황을 몰랐던 것은 외교부 관련 기관의 무능함을 그대로 드러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성급하게 정부 책임을 묻는 목소리를 비판한 D씨는 “미국조차 자국인의 인질 사실을 모르지 않았느냐”며 “가족의 실종신고도 없었는데 어떻게 정부가 관련 정보를 아느냐”고 꼬집었다. E씨는 “(정부 책임 거론자들의 주장은) 외국에 여행 가면 정부가 개인 상황을 일일이 파악해야 한다는 맥락인데, 그 정도면 개인사찰”이라고 했다.

 

한편, 외교부는 2015년 부르키나파소의 여행 정보를 조정하면서 “말리·니제르 접경 4개 주(州)에는 적색경보(철수권고), 이외 지역은 황색경보(여행자제)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베냉 공화국에는 여행경보를 발령한 적 없다.

 

이와 관련해 정정 불안이나 분쟁 지역 등 관광객의 안전을 담보하기 어려워 방문을 자제해야 하는 나라로 정부가 지정하면 무슨 일이 있어도 따라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김동환 기자


 
<< 이전글   다음글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