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u.kr

JOIN | ID/PASS



-- Today Visit --

포토-토픽 작성일 : 19-06-05 19:34

헝가리 잠수부 “헉헉거리면서도 다시 들어가는 한국 잠수부 존경”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6   추천 : 0  
 

헝가리 잠수부 “헉헉거리면서도 다시 들어가는 한국 잠수부 존경”

 

“수중 상황 상당히 위험…시속 140km 강풍 맞는 느낌”

한국 정부 합동신속대응팀 잠수요원들이 사고 지점에서 수중 수색을 벌이는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정부 합동신속대응팀 잠수요원들이 사고 지점에서 수중 수색을 벌이는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헝가리 측 잠수부 사트마리 졸트 [연합뉴스]

 

▲ 헝가리 측 잠수부 사트마리 졸트 [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에서 구조 활동 중인 사트마리 졸트 잠수 수색 활동가는 4일(현지시간) 수중 상황이 상당히 위험하다면서 “헉헉거리면서도 다시 들어갈 준비를 하는 한국 잠수부가 존경스럽다”라고 말했다.

헝가리 하바리아 재난구조협회 회장이자 잠수 경력 30년 차인 졸트는 침몰 유람선 구조활동 자원봉사에 참여하고 있다. 졸트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 30일 실종자 수색작업을 위해 입수했던 상황을 전했다. 그는 “다뉴브강 수위가 5m를 넘어섰고, 체감적으로 시속 140㎞의 강풍을 맞는 것 같았다. 수중이 너무 혼탁해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졸트는 “첫날 60㎏ 무게의 납 잠수복을 입고도 유속에 밀렸다. 유속이 느려졌지만, 여전히 밀린다. 헝가리와 한국 잠수부는 수중에 들어갔지만, 다른 나라에서 파견된 잠수부들은 현장 상황을 보고선 지금까지 잠수하지도 못했다”라고 했다. 현재 헝가리 잠수부 4~5명이 수면에서 지원 활동을 하고, 수중에 한명이 들어갔다 나오면, 다른 잠수부들이 입수하는 방식으로 수색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

그는 “선체 밖에 있는 것도 위험하다. 선체 안은 가구로 엉켜있고 작은 창문들이 깨져있어 들어가기 위험한 상황으로 파악했다. 우리도 시신을 수습하려는 마음이 간절하고 아픔을 느끼지만, 상황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는 점을 이해해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졸트는 “헝가리 대테러청의 잠수부도 내려가는 도중 중단하고 올라왔는데 한국 잠수부는 헉헉거리면서도 다시 들어갈 준비를 했다. 이렇게까지 마음에서 우러나 일하는 사람들은 처음 본다”라며 한국 잠수부에 대해 존경심을 표현했다.

김유민 기자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605500022&wlog_sub=svt_100#csidx30f001dd8a75c2c823cff1fc1bf03b2
 
<< 이전글   다음글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