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4-07-03 15:15
아침 지하철 - 피덕희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1,865   추천 : 0  

아침 지하철 - 피덕희


 


가랑비 내리는 아침


연잎위를 미끄러지는


투명한 방울들


 


또독 또독 서로를 다독이는


물의 굽소리로


물밑은 어둡지 않아


 


앉은 듯 선 듯 걱정은


우리에게 미래가 있다는 뜻


헤엄치는 모두에게 달린


부레 같은 것


 


시간의 물살을 밀며


어깨위로


빗살무늬 하늘이 열리고 있다.


 
 

Total 1,67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생에 한 번쯤은 직접 보고 걷고 싶다 H 我詩我 04-16 4845 0
공지 놓칠 수 없는 유용한 사이트 10곳 H 我詩我 03-25 554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