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10-28 19:33
뇌출혈로 쓰러진 50대 구한 여고생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11   추천 : 0  

광주서 뇌출혈로 쓰러진 50대 구한 여고생 사연 화제

 

풍암고 황현희양, 생면부지 남성 수술받을 때까지 도와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28일 광주 풍암고 등에 따르면, 최근 이 학교 2학년 황현희(17·여·사진) 양이 뇌출혈로 쓰러진 50대 남성을 구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2018.10.28. (사진 = 독자 제공)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광주 풍암고등학교 한 여학생이 뇌출혈로 쓰러진 50대 남성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 학생은 남성이 병원에서 수술을 받을 때까지 발 벗고 나선 것으로 전해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28일 광주 풍암고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4시40분께 이 학교 2학년 황현희(17·여) 양은 남구 백운동 한 초등학교 육교 앞을 지나던 시내버스 안에서 50대 남성이 갑자기 쓰러지는 것을 봤다.

 

황 양은 곧장 하차 벨을 누르고 주변 정류장에 내려 남성이 쓰러진 장소로 향했다.

 

심한 출혈을 처음 본 황 양은 놀란 마음을 부여잡았다. "남성을 빨리 병원으로 옮겨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

 

길을 걷던 중년 남성에게 소방당국 신고를 부탁한 뒤 물티슈를 구해 지혈에 나섰다. 당시 수피아 여자중학교 학생도 응급 처치를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황 양은 남성의 휴대전화를 꺼내 보호자인 노모에게 연락했다.

 

구급차가 도착했는데도 동행할 시민이 없자 황 양은 병원까지 함께했다.

 

'보호자가 없어 당장 수술 진행이 어렵다'는 병원 측의 통보에 황 양은 당황하지 않고 남성의 어머니와 연락을 주고받았다.

 

황 양은 거동이 불편한 노모가 있던 곳에 직접 찾아가 노모를 업고 병원까지 뛰어갔다.

 

약 400여m 가량을 달려 한시라도 빨리 수술 절차를 밟도록 도왔다.

 

시력·청력에 문제가 있던 노모는 황 양에게 거듭 감사 인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양은 "당시 남성분이 홀로 쓰러졌고, 주변에는 아무도 없었다. 곧장 (버스에서) 내려 가지 않으면 '소중한 생명을 잃을 수 있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며 "누구나 그런 상황을 목격하면, 저와 같이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양의 담임 교사도 "황 양은 직접 지혈도 하고, 보호자를 모시고 오는 용기와 아름다운 선행을 보였다"며 "학교에서도 봉사상을 줄 방침이다"고 전했다.



 
 

Total 1,5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생에 한 번쯤은 직접 보고 걷고 싶다 H 我詩我 04-16 4772 0
공지 놓칠 수 없는 유용한 사이트 10곳 H 我詩我 03-25 5476 0
1557 고양이 골탕먹이기 N 我詩我 01-20 1 0
1556 나~! 죽는다 냥... 我詩我 01-20 1 0
1555 주인 따라하는 허스키 我詩我 01-20 1 0
1554 방안 목줄에 묶인 채 방치됐던 강아지 我詩我 01-19 2 0
1553 트워킹 고수... 我詩我 01-18 2 0
1552 “초미세플라스틱 배아 체내에 축적…독성 … 我詩我 01-12 1 0
1551 인간 스프링쿨러 我詩我 01-11 3 0
1550 밥먹는 개 건들면 안되는 이유 (1) 我詩我 01-10 6 0
1549 사무실 의자 我詩我 01-08 6 0
1548 kim 여사는 주유중 F 我詩我 01-08 7 0
1547 닭은 이렇게 포획하는거얌 我詩我 01-08 8 0
1546 키 큰남자가 키스하는 방법 我詩我 01-07 7 0
1545 본능은 어쩔 수 없다 我詩我 01-07 6 0
1544 다리 3개 F 我詩我 01-06 7 0
1543 깔끔하게 글 쓰는 방법 F 我詩我 01-06 7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