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12-02 23:57
보배드림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8   추천 : 0  

어떤 분께서 보배드림으로

시를 한 편 써보라고 하셔서

부끄럽지만 써봤습니다.

깊은 일요일 밤입니다.

평온하고 따뜻한 시간 되시길 빕니다.

 

거듭거듭 감사합니다.

 

 

보배드림

 

 

내가 힘들고 지쳤을 때

나는 창문을 닫았다

 

그리고 커튼을 내렸다

햇빛이 싫었으니까

모든 사람이 나를

욕하는 것 같았으니까

 

그렇게 살았다

희망 없이 절망 없이

 

가을 지나 겨울 봄

그리고 여름

내 방에는 햇빛이 없었다

내 방에는 물병만 있었다

그렇게 살았다

 

내가 힘들고 지쳤을 때

더 지칠 힘도 없어

모든 걸 내려놓았을 때

나는 겨우겨우 창문을 열었다

 

햇빛은 보배보배 쏟아지고

바람은 드림드림, 내 방으로

세상을 들이고

 

나는 천천히 말을 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어느 추운 거리에서

낯선 사람의 손을 잡았다

 

보배드림 분이시군요,

낯선 사내가 내 손을 잡았다

햇빛이 쏟아지고 있었다

25개월 만의 햇빛이었다

 

시인 박진성 올림 (2018,12, 02)


 
 

Total 1,5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생에 한 번쯤은 직접 보고 걷고 싶다 H 我詩我 04-16 4772 0
공지 놓칠 수 없는 유용한 사이트 10곳 H 我詩我 03-25 5476 0
1557 고양이 골탕먹이기 N 我詩我 01-20 1 0
1556 나~! 죽는다 냥... 我詩我 01-20 1 0
1555 주인 따라하는 허스키 我詩我 01-20 1 0
1554 방안 목줄에 묶인 채 방치됐던 강아지 我詩我 01-19 2 0
1553 트워킹 고수... 我詩我 01-18 2 0
1552 “초미세플라스틱 배아 체내에 축적…독성 … 我詩我 01-12 1 0
1551 인간 스프링쿨러 我詩我 01-11 3 0
1550 밥먹는 개 건들면 안되는 이유 (1) 我詩我 01-10 6 0
1549 사무실 의자 我詩我 01-08 6 0
1548 kim 여사는 주유중 F 我詩我 01-08 7 0
1547 닭은 이렇게 포획하는거얌 我詩我 01-08 8 0
1546 키 큰남자가 키스하는 방법 我詩我 01-07 7 0
1545 본능은 어쩔 수 없다 我詩我 01-07 6 0
1544 다리 3개 F 我詩我 01-06 7 0
1543 깔끔하게 글 쓰는 방법 F 我詩我 01-06 7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