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6-07 23:42
안내견 식당 출입 항의한 고객에 "꺼지라"며 내쫓은 사장님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9   추천 : 0  

안내견 식당 출입 항의한 고객에 "꺼지라"며 내쫓은 사장님


 

시각장애인 안내견.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중앙포토]

 

안내견 식당 출입에 항의한 고객을 내쫓은 사장님 사연이 주목받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6일 '안내견 식당 왜 출입하게 하냐는 커플 참교육한 사장님'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어제 기분 좋은 일이 있었다"며 "친구랑 저녁 먹을 겸 뼈해장국 먹으러 갔는데 식사하고 얼마 안 있다가 노란 옷을 입은 강아지가 들어왔다. 친구가 시각장애인 안내견이라고 했다"고 적었다.   

  

그는 "정말 기특하고 좋은 일하는 강아지구나해서 기분 좋았는데 다른 테이블 커플이 종업원에게 왜 개를 식당에 들이냐고 했다"며 "인터넷 검색해보니 거부하면 안 된다고 명시돼 있는데 눈살이 찌푸려졌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사장님은 이때까지 모르셨는데 종업원이 얘기했는지 갑자기 주방에서 뛰쳐나왔다"며 "커플 중 남자가 왜 식당에 개 들이냐고 따지니 사장님이 '당신 먹은 거 돈 안 받을테니까 꺼지라'고 했다. 이때 주위 다른 분들도 놀랐다"고 썼다.   

  

그러면서 "그 장애인이 자기 때문인거 아는지 일어나려고 하는 거 종업원이 잡았다"면서 "커플은 '자기들한테 계속 왜 그러냐' 하고 사장님은 '너 같은 손님 필요없다. 빨리 안 꺼져?'라고 그랬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커플은 얼굴이 시뻘개졌고 남자는 혼자 욕하면서 나갔다"며 "이후 사장님께서 소란스러워 죄송하다며 손님들에게 수육 한 접시씩 돌리고 장애인한테는 저희 식당 불편해하지 말고 언제든 오라고 했다. 정말 감동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어느 식당인지 알려달라. 찾아가보고 싶다" "오랜만에 훈훈하다" "안내견을 받는 건 당연한 일이지만 사장님이 나서서 그렇게 하기 어려운데 정말 멋진 분이다" 등이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중앙일보 김지혜 기자



 
 

Total 1,7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37 다까끼 그네꼬상 내일 퇴원입니다. N F 我詩我 10-13 1 0
1736 이 미친 민족을 보라! F 我詩我 10-13 1 0
1735 불륜 몰카 F 我詩我 10-04 2 0
1734 시력을 되찾은 댕댕이 我詩我 10-02 2 0
1733 쥔놈아! 나~ 저거 사줘! 我詩我 09-29 4 0
1732 가슴첼린지 我詩我 09-26 6 0
1731 아이고 고장났다 我詩我 09-26 6 0
1730 박노해시인이 조국에게 쓴 시 F 我詩我 09-25 7 0
1729 메모리폼 처음 보는 냥이 我詩我 09-25 6 0
1728 조국 쫓는 검찰 F 我詩我 09-24 4 0
1727 요즘 초딩들의 양성평등 我詩我 09-23 6 0
1726 감독 경질에 대한 댓글 我詩我 09-20 6 0
1725 김정은은 좋겠다. 我詩我 09-20 6 0
1724 사냥 실패에 낙담한 냥이 我詩我 09-20 6 0
1723 주인 살린 댕댕이 F 我詩我 09-19 4 0
1722 담배 핀 놈 나와 F 我詩我 09-19 6 0
1721 좋아! 자연스러웠어! 我詩我 09-17 6 0
1720 요즘 언론사 풍자 我詩我 09-16 6 0
1719 태극기 애국영감 점심풍경 F 我詩我 09-14 7 0
1718 태극기 애국 김영감의 홍대 전투 F 我詩我 09-14 5 0
1717 버스에서... 어느 극우영감 F 我詩我 09-14 6 0
1716 제목없음 我詩我 09-13 6 0
1715 지하철 매너손 F 我詩我 09-12 5 0
1714 아니 저기에 왜 손가락을? 我詩我 09-12 5 0
1713 조국, 그렇게 사시지 마시라 我詩我 09-11 6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