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3-20 18:09
역경에도 지지 않는 사랑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13   추천 : 0  

 

                                                                                                                                                               
           

역경에도 지지 않는 사랑

 
           

 
           

시골에서 자란 나는 수확기만 되면

           

엄마를 도와 열심히 새참 준비를 했습니다.

           

음식이 가득 담긴 넓적한 쟁반을 머리에 이고 나서면

           

허리를 굽히고 일하고 있던 그 사람이

           

얼른 쟁반을 받아 주었습니다.

           

 

           

수줍어서 고맙다는 말도 못 하고 그저 맛있는 반찬

           

몇 가지를 그 사람 곁으로 밀어주는 것으로

           

내 마음을 어설프게 표현하면 그는 저를 보고

           

하얗게 웃었습니다.

           

 

           

심장이 터질 것만 같아서 얼른 자리를 피하면

           

동네 어른들은 농담처럼 말씀하셨습니다.

           

 

           

"젊은 사람들이 뭘 그렇게 망설여.

           

둘이 잘 어울리는구먼..."

           

 

           

이 말에 나도 그 사람도 얼굴이 빨개져서

           

분위기는 더욱 어색했습니다.

           

 

           

그렇게 그의 마음을 모른 채 혼자서

           

속을 태우고 있을 때 6.25 전쟁이 났습니다.

           

그 역시 징병 모집 대상이었습니다.

           

어느 날 늦은 시간 그가 나를

           

조용히 불러냈습니다.

           

 

           

"정욱아. 잠깐 나와 볼래."

           

 

           

유난히 빛나던 달이 우리의 이별을

           

짐작한 듯 슬퍼 보였습니다.

           

 

           

"나, 군대 간다."

           

 

           

깜깜한 밤하늘에 가득했던 별들이

           

우수수 쏟아질 것만 같았고, 나는 꾹 참았던

           

눈물을 흘렸습니다.

           

 

           

가슴이 메어서 엉엉 소리 내어 울었습니다.

           

나를 꼭 안아준 그의 품에서 깊은 떨림이

           

함께 느껴졌습니다.

           

 

           

"정욱아. 나, 너 정말 좋아해.

           

나 꼭 살아서 돌아올게."

           

 

           

우리는 어떤 약속도 없었지만, 그의 사랑을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했습니다.

           

 

           

그가 떠나고 몇 달이 흐르는 사이에

           

내 몸에서 작은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뱃속에서는 우리들의 새 생명이

           

피어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가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곳에서

           

자신을 지키고 있듯이 나 역시 아이를

           

지켜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우리에게 아들이 생겼다는 것을 알면

           

참 기뻐할 텐데 그런 아이를 볼 때마다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그리고 1년 반이 지났는데 군에서

           

편지 한 통이 도착했습니다.

           

남편이 전쟁 중 다쳐서 치료 중이니

           

병문안을 오라고 했습니다.

           

 

           

급한 마음에 병원에 도착해서 보니

           

그의 다리 한쪽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목발을 짚고 전역을 한 그는 품에 안긴 아들을

           

바라보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세월이 유수처럼 흘러가는 동안

           

저희에게는 이쁜 딸이 또 생겼습니다.

           

그렇게 사는 게 참 쉽지 않았지만 고맙게도

           

우리 집은 웃음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어느 봄날 모든 추억을 뒤로하고

           

남편이 먼저 눈을 감았습니다.

           

내게 첫 고백을 하던 그 날의 그 음성처럼

           

조금은 힘겹게 내 귀에 대고 그는

           

마지막 말을 남겼습니다.

           

 

           

"여보. 우리 하늘에서 다시 만납시다."

           

 

           

영영 다시는 오지 못할 그곳으로

           

남편은 그렇게 떠났습니다.

 
           

 
           

얼마 전 운전을 하다가 KBS 라디오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에서 듣게 된

           

두 분의 사연에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이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때로는

           

수많은 역경을 맞이하는데 그 어떤 역경도

           

가져가지 못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 마음에 담긴 사랑입니다.

           

그리고 그 사랑으로 피어나는

           

진정한 행복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에는 한 가지 법칙밖에 없다.

           

그것은 사랑하는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다.

           

– 스탕달 –


 
 

Total 1,95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71 큰 돌과 작은 돌 我詩我 04-28 6 0
1870 무병장수의 비결 我詩我 04-27 5 0
1869 호텔 대참사 (2) F 我詩我 04-26 7 0
1868 행복을 노래하는 화 我詩我 04-26 5 0
1867 지갑 잃어버린 학생을 만난 고속버스 기사님 F 我詩我 04-25 4 0
1866 일본군 한국인 고문방법 F 我詩我 04-24 5 0
1865 명품 인생 我詩我 04-24 7 0
1864 니콘 쿨픽스 p310 我詩我 04-23 11 0
1863 아내의 머리카락 我詩我 04-23 8 0
1862 처음으로 스테이크를 먹었습니다 我詩我 04-22 9 0
1861 통 증 我詩我 04-21 12 0
1860 어려웠던 시절의 마음가짐 我詩我 04-21 4 0
1859 아버님 제가 착각을 했습니다 我詩我 04-18 9 0
1858 치킨 먹고 힘낼게요! 我詩我 04-18 7 0
1857 아버님 제가 착각을 했습니다 我詩我 04-17 7 0
1856 108KG을 빼서 체중 감량 리얼리티 쇼에서 우승… 我詩我 04-16 5 0
1855 거절당하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니다 我詩我 04-16 5 0
1854 60년만에 답장한 연애편지 F 我詩我 04-16 10 0
1853 사랑은 항상 어려움을 동반한다 我詩我 04-16 7 0
1852 헌신적으로 송아지 육아하는 할아버지 F 我詩我 04-14 1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