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7-15 14:20
어느 할배 택시기사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2   추천 : 0  
어느 할배 택시기사



유튜브 틀어놓고 운전하던 영감탱이였습니다 .. 얼핏봐도 이상한 수꼴 유튜버.


거 끄고 조용히 가입시더. 보믄서 운전하모 사고납니더. 한마디 했습니다.


할배가 민망했는지 유튜브 끄더니 시비를 거네요.


할배.  문재이이가 요새 나라뒤빌라고 쌩쇼를 하네.


나. 와예. 몬 일있습니꺼.


할배. 젊은 아들 게을러가 일하기 싫어한다는데 최저시급도 올리삐고 아파트 땅값 쪼매 올랐다고 우리집도 종부세 내게 생깃가 아이가. 니기미 . 드럽어가 일하긋나.


나. 기사님 돈많네예 부럽네예.


할배 . 부럽으모 열심히 노력을 해가 돈을 벌어어지. 빨갱이 같은 인간을 대통령으로 뽑으모  되는가. 젊은 사람이. 진짜 우리나라는 박정희 대통령같은 분이 집권을 딱해야 되는기라.


나. 저는 열심히 돈벌고 있는데예. 그리고 나도 문제이이 싫습니더. 그리고 저도 박정희 대통령 각하 제일 존경합니더. 저도 빨갱이들 윽수로 지기고 싶습니더.


할배. 아 진짜가. 우짠일로 젊은 사람이 생각이 바르네.


그래 그래야 되는기라. 우리 막내 아들도 이제  군대 제대했는데 이제 정치에 관심좀 가지라 했다. 갸는 맨날 게임만 하고 진짜 정치 역사 1도 모린다 


나 . 맞습니꺼. 기사님 말대로 우리나라는 박정희 전두환 같은 군인들이 정치를 해야됩니더. 그라고 군대도 박정희.전두환 때처럼 줄빳따로 반 직이놔야 됩니더. 기사님 아들도 군대에서 쇠파이프랑 야삽으로 밤마다 끌고나와서 건조장 뒤에서 개패듯이 뚜까 맞았으모 정신 번쩍 차리고 게임 안할낀데...


할배. 허허.. 그래도 그때처럼 때리고 그러는건 좀 아이지.


나. 아임미더. 요새 젊은 아들이 와 일하기 싫어하고 게으르고 노력안하는가 압니꺼? 다 안패서 그래예. 그래서 박정희 대통령님때 처럼 학교에서 부터 교사들이 학생들 두들겨 패고 군대가모 야삽갖고 패고 직장가도 작업반장이 줄빠따 치야됩니더. 기사님 아들처럼 게임하는 아들도 머리채 잡고 끌고나와 반직이삐모 정신 차립니더.


할배. 그래도.. 그건 아이다. 우리 아들도 심성은 착하다.


나. 뭐랍니꺼. 김대중이 노무현이 이런 인권 팔이 대통령들이 학교서도 애들 때리지도 몬하게 하고 군대서도 폭행 금지 시키니까 나라가 지금 개판 아임미꺼.


할배. 그래도 사람이 맞고 사는기 좋나. 어데.. 내도 젊을때 군대서 고참한테 공장서 작업반장한테 마이 맞았는데 그기 진짜 싫어가 공장서 두번 도망갔다아이가.


나. 박정희 대통령님 철학이 그란긴데 그걸 싫어하모 됩니꺼. 좀 참아야지. 다  국가와 민족을 위해서 하는긴데 그거 맞기 싫다고 하믄 됩니꺼. 젊은 사람이 까라모 까는기고 때리모 맞는기고 하는기지.


할배. 니 좀 이상타. 모시 그런말이 있노. 언제 박통이 그랬노.


나. 말이 바른말이지  70년대 경제 발전해야 되는데 대충대충 풀어주면 젊은 아들이 말듣습니꺼. 야근하다 졸리면 각성제 주사 맞고 불량내면 끌고나와 빠따치고 . 그러다 회사 자금이 좀 부족하모 월급도 떼이고 하는기지. 그래도 좋은  경험이다 생각하고 참아야지. 오데 빨갱이들처럼  노조 같은거 만들라카고 김영삼.김대중이한테 달라붙을라 합니꺼. yh사건 모릅니꺼.


할배. 그기 먼데.


나. 하~~! 기사님요. 그때 신문도 안봤으요. 가시나들이 웕급좀 떼있다고 김영삼한테 붙어가 데모하고 그라니까 박통이 과감하게 깡패들 시키가 똥물 퍼붓고 두들겨팼다 아임이꺼. 내가 그래서 박정희 존경한다 아임미꺼. 캬 ... 그 카리스마. 그 노빠꾸 정신!!


할배... 아 그런일이 있었나.


나. 그래가 박통이 김영삼이 국회의원 제명시킷는데 부산마산 빨갱이들이 1979년에 박정희 물러가라꼬 부마사태 일으킷다 아임미꺼. 이 씨발 빨갱이 새끼들..


할배.. 아 그기 그기가.


나. 그래가 박통이 특전사 불러가 부산마산 콱 조지기 시작했다 아임미꺼. 10.26아이모 부산 마산 빨갱이들 다 직일수 있었는데 윽수로 아쉽지예.


할배. 그때 내도 마산 수출지역에 있었는데 아는 행님 둘이 죽었다.


나. 그라모 그사람들도 빨갱이네.


할배 . 아이다. 그행님들 그런 사람 아이다.


나. 기사님이 우째압니꺼?? 좀 수상하네???수상하모 간첩이라 카는데..


할배.  머라하노. 내가 먼 간첩이고!!


나. 지금 하는 얘기가 다 앞뒤가 안맞는다 아임미꺼. 박통 존경한다 해놓고 젊을때 일은 게을리 하고 맞는거 싫어하고 부마사태때 같이 데모한거 아임미꺼????


할배.....


나. 진짜 박정희 대통령님 살아돌아오셔 가지고 70년대처럼 딱 대학나오고 엘리트 출신만 돈벌게 하고 못배우고 무식한것들은 삼청교육대 만들어가 채찍으로 패면서 일시켜야 나라가 살지.. 에휴.. 저 앞에 세워주이소.


8천원?... 만원 드릴테니 잔돈 됫심니더. 종부세 좀 보태이소.

我詩我 20-07-15 14:21
답변  
필력 쥑이네, 진짜 속이 후련합니다.
 
 

Total 2,09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11 오늘은 무엇이 궁금하니? 我詩我 08-24 3 0
2010 스님이 하늘을 날면? F 我詩我 08-23 1 0
2009 신부님이 불교를 미워하게 된 이유 F 我詩我 08-23 1 0
2008 베테랑일수록 가볍다 我詩我 08-22 1 0
2007 당신의 우울은 특별합니다 我詩我 08-21 3 0
2006 무거운 안경집 我詩我 08-20 2 0
2005 꿈을 위해 도전할 줄 모르는 것이 장애입니다 我詩我 08-19 1 0
2004 약점을 강점으로 만드는 노력 我詩我 08-18 2 0
2003 행복을 위한 투자 我詩我 08-18 1 0
2002 당당하게 바라보는 눈 我詩我 08-16 3 0
2001 어머니의 편지 我詩我 08-14 1 0
2000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않는 것 我詩我 08-13 2 0
1999 욕심으로 가려진 사람의 마음 我詩我 08-12 2 0
1998 버큰헤드호의 구조 원칙 我詩我 08-11 2 0
1997 순대국밥 주세요 我詩我 08-10 1 0
1996 인생은 부메랑과 같다 我詩我 08-09 2 0
1995 자신이 생각하는 정의가 我詩我 08-08 1 0
1994 오래된 나무의 지혜 我詩我 08-07 1 0
1993 농부의 후회 我詩我 08-06 1 0
1992 반 잔의 커피 我詩我 08-05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