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7-15 15:39
두 마리의 당나귀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1   추천 : 0  

두 마리의 당나귀 




한 남자가 두 마리의 당나귀의 등에

짐을 싣고 먼 길을 떠나고 있었습니다.

길은 언제나 다니는 길이었고 당나귀들이

등에 지고 있는 짐의 크기와 무게도

평소와 마찬가지여서 별문제 없이

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언제나 이 정도 무게의 짐과

이 정도 거리의 길을 거뜬히 걸어가던 당나귀 중

한 마리가 금방 지쳐 헐떡거렸습니다.


지친 당나귀가 다른 당나귀에게

부탁했습니다.


"내가 오늘 무언가를 잘못 먹은 것 같아서

배가 아프고 너무 힘들어서 도저히 짐을 지고

걸을 수가 없을 것 같은데 내 짐을 조금만

덜어가 줄 수 없을까?"


사실 다른 당나귀는 아픈 당나귀의 짐을

모두 지고 갈 수 있을 만큼 건강했지만

좀 더 귀찮아지고 힘들어지는 것이

싫어서 거절했습니다.


결국 아픈 당나귀는 얼마 못 가서

눈에 띄게 휘청거리며 비틀거리기 시작했습니다.

그제야 당나귀 한 마리의 상태가 이상하다는 것을

깨달은 남자는 난감해하며 아픈 당나귀의

짐을 모두 풀었습니다.


그리고 풀어낸 짐의 일부는 자신이 짊어지고

남은 짐은 전부 건강한 당나귀의 등에

실어버렸습니다.


결국 아픈 친구의 부탁을 매몰차게 거절한

당나귀는 울상이 된 채 도착지까지

큰 고생을 하게 되었습니다.



누군가 힘겨워할 때 모른 척 넘어간다면

당신도 언제인가 힘겨워할 때 아무도

함께하려 하지 않을 것입니다.


서로 돕고 보살펴야 쉬워집니다.

혼자만 잘 살려다가 결국은 고난이 왔을 때

누구의 도움도 없이 혼자 지게 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혼자 가면 빨리 가지만, 함께 가면 멀리 간다.

- 아프리카 속담 -



 
 

Total 2,09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11 오늘은 무엇이 궁금하니? 我詩我 08-24 3 0
2010 스님이 하늘을 날면? F 我詩我 08-23 1 0
2009 신부님이 불교를 미워하게 된 이유 F 我詩我 08-23 1 0
2008 베테랑일수록 가볍다 我詩我 08-22 1 0
2007 당신의 우울은 특별합니다 我詩我 08-21 3 0
2006 무거운 안경집 我詩我 08-20 2 0
2005 꿈을 위해 도전할 줄 모르는 것이 장애입니다 我詩我 08-19 1 0
2004 약점을 강점으로 만드는 노력 我詩我 08-18 2 0
2003 행복을 위한 투자 我詩我 08-18 1 0
2002 당당하게 바라보는 눈 我詩我 08-16 3 0
2001 어머니의 편지 我詩我 08-14 1 0
2000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않는 것 我詩我 08-13 2 0
1999 욕심으로 가려진 사람의 마음 我詩我 08-12 2 0
1998 버큰헤드호의 구조 원칙 我詩我 08-11 2 0
1997 순대국밥 주세요 我詩我 08-10 1 0
1996 인생은 부메랑과 같다 我詩我 08-09 2 0
1995 자신이 생각하는 정의가 我詩我 08-08 1 0
1994 오래된 나무의 지혜 我詩我 08-07 1 0
1993 농부의 후회 我詩我 08-06 1 0
1992 반 잔의 커피 我詩我 08-05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