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7-18 13:04
모파상의 묘비명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4   추천 : 0  

모파상의 묘비명 




19세기 후반의 프랑스의 소설가 모파상은

'여자의 일생', '벨라미', '죽음처럼 강하다'와 같은

인생의 참된 가치를 일깨우는 소설들로

명성을 얻은 작가입니다.


그는 타고난 재능으로 쓰는 작품마다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커다란 부와 명예를

거머쥐었습니다.


그의 삶은 누구나가 부러워할 만한 것이었습니다.

지중해에 요트가 있었고, 노르망디에 저택과

파리에는 호화 아파트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은행에도 많은 돈이

예금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1892년 1월 1일 아침,

더 이상 살아야 할 이유를 찾지 못하고

자살을 시도했습니다.


가까스로 목숨을 구했지만, 정신병자가 된 그는

1년 동안 알 수 없는 소리를 지르다가

43세를 일기로 인생을 마감했습니다.


그의 묘비에는 그가 말년에 반복해서

했던 말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나는 모든 것을 갖고자 했지만,

결국 아무것도 갖지 못했다."



진정한 행복이란 객관적인

조건에 있지 않습니다.


돈, 명예, 권력...

모든 것이 완벽하다 해도,

모두가 부러워한다 해도,

마음에 만족이 없고 공허하기만 하다면

결국, 아무것도 갖지 못한

삶일 뿐입니다.


# 오늘의 명언


가장 적은 것으로도 만족하는

사람이 가장 부유한 사람이다.

- 소크라테스 -



 
 

Total 2,09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11 오늘은 무엇이 궁금하니? 我詩我 08-24 3 0
2010 스님이 하늘을 날면? F 我詩我 08-23 1 0
2009 신부님이 불교를 미워하게 된 이유 F 我詩我 08-23 1 0
2008 베테랑일수록 가볍다 我詩我 08-22 1 0
2007 당신의 우울은 특별합니다 我詩我 08-21 3 0
2006 무거운 안경집 我詩我 08-20 2 0
2005 꿈을 위해 도전할 줄 모르는 것이 장애입니다 我詩我 08-19 1 0
2004 약점을 강점으로 만드는 노력 我詩我 08-18 2 0
2003 행복을 위한 투자 我詩我 08-18 1 0
2002 당당하게 바라보는 눈 我詩我 08-16 3 0
2001 어머니의 편지 我詩我 08-14 1 0
2000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않는 것 我詩我 08-13 2 0
1999 욕심으로 가려진 사람의 마음 我詩我 08-12 2 0
1998 버큰헤드호의 구조 원칙 我詩我 08-11 2 0
1997 순대국밥 주세요 我詩我 08-10 1 0
1996 인생은 부메랑과 같다 我詩我 08-09 2 0
1995 자신이 생각하는 정의가 我詩我 08-08 1 0
1994 오래된 나무의 지혜 我詩我 08-07 1 0
1993 농부의 후회 我詩我 08-06 1 0
1992 반 잔의 커피 我詩我 08-05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