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5-03-11 11:39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글쓴이 : 我詩我
조회 : 1,313   추천 : 0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36세의 나이로 대장암 진단을 받고 세상을 떠난
영국인 샬롯 키틀리가 죽기 전 마지막으로 블로그에 작성한 글입니다.
그녀는 두 아이의 엄마였습니다.

살고 싶은 나날이 저리 많은데, 저한테는 허락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누라도 되면서 늙어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안 주네요.

"죽음을 앞두니 그렇더라고요.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나라고,
서두르라고, 이 닦으라고 소리소리 지르는 나날이 행복이었더군요."

살고 싶어서, 해보라는 온갖 치료 다 받아봤어요.
기본적 의학 요법은 물론, 기름에 절인 치즈도 먹어보고
쓰디쓴 즙도 마셔봤습니다. 침도 맞았지요.

그런데 아니더라고요.
귀한 시간 낭비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장례식 문제를 미리 처리해놓고 나니
매일 아침 일어나 내 아이들 껴안아주고
뽀뽀해줄 수 있다는 것이 새삼 정말 감사하게 느껴졌어요.

얼마 후 나는 그이의 곁에서 잠을 깨는 기쁨을 잃게 될 것이고,
그이는 무심코 커피잔 두 개를 꺼냈다가
커피는 한 잔만 타도 된다는 사실에 슬퍼하겠지요..
딸 아이 머리도 땋아줘야 하는데...

아들녀석 잃어버린 레고의 어느 조각이
어디에 굴러 들어가 있는지는 저만 아는데 앞으론 누가 찾아 줄까요.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고 22개월 살았습니다.

그렇게 1년 보너스로 얻은 덕에
아들 초등학교 입학 첫 날 학교에 데려다 주는
기쁨을 품고 갈 수 있게 됐습니다.
녀석의 첫 번째 흔들거리던 이빨이 빠져
그 기념으로 자전거를 사주러 갔을 때는 정말 행복했어요.

보너스 1년 덕에 30대 중반이 아니라 30대 후반까지 살고 가네요.
복부 비만이요? 늘어나는 허리둘레,
그거 한 번 가져봤으면 좋겠습니다.
희어지는 머리카락이요?
그거 한 번 뽑아 봤으면 좋겠습니다.

그만큼 살아남는다는 얘기잖아요.
저는 한 번 늙어보고 싶어요.
부디 삶을 즐기면서 사세요.
두 손으로 삶을 꽉 붙드세요. 여러분이 부럽습니다.

==========================================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요?
내가 가지고 싶은 걸 생각하기보다 내가 가지고 있는 걸
생각해보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 오늘의 명언
그대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 이가 그토록 살고 싶어했던 내일이다.
- 랄프 왈도 에머슨 -



 
 

Total 1,69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94 장애물 달리기 H 我詩我 02-19 1406 0
1493 자신의 밥을 내어주는 따뜻한 모습 H 我詩我 02-27 1406 0
1492 속았지~~롱 H 我詩我 02-20 1405 0
1491 위대한 사랑 H 我詩我 02-24 1401 0
1490 누구에게나 기회는 온다 H 我詩我 02-23 1398 0
1489 딸바보 H 我詩我 02-19 1389 0
1488 우왁!! 깜빡이야!! H 我詩我 02-19 1388 0
1487 “문송합니다” H 我詩我 03-01 1373 0
1486 노력하면 이룰 수 있다 H 我詩我 03-02 1371 0
1485 멀리뛰기 H 我詩我 02-20 1366 0
1484 한가지 하지 않은 것 H 我詩我 02-28 1366 0
1483 문 좀 열어주세요 H 我詩我 02-18 1365 0
1482 뒤늦은 후회 H 我詩我 02-11 1363 0
1481 남자보다 여자가 더 군대 체질인 이유 4가지 H 我詩我 02-28 1356 0
1480 100세시대 대한민국 최고의 남편감은 연예인 … H 我詩我 03-11 1353 0
1479 신부 눈감은 사진 찍은 罪, 위자료 100만원 H 我詩我 03-02 1347 0
1478 '주위하시오'...영화 인터뷰 속 엉터리… H 我詩我 01-06 1345 0
1477 사람발을 먹는 상어 H 我詩我 02-18 1341 0
1476 살아가면서 행복감을 느낄 때가 언제입니까? H 我詩我 03-03 1328 0
1475 이 바다가 예술을 낳았다 H 我詩我 03-17 1328 0
1474 9가지 소통의 기술 H 我詩我 03-09 1324 0
1473 이런 일탈 H 我詩我 02-11 1323 0
1472 ★ 엽기가족 H 我詩我 03-08 1321 0
1471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H 我詩我 03-11 1314 0
1470 "킴치 불고기"하던 외국인들이 "헐~ 대박!"까… H 我詩我 02-10 1313 0
 1  2  3  4  5  6  7  8  9  10